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 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27개 분야 100위권 내 차상위권 진입

2022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세계 74위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연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사회적 수용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 제시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298
  • 일 자 : 2023-11-28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사회적 수용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 제시
우종률 교수팀 지속가능성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 저명 학술지 ‘Renewable and Sustainable Energy Reviews’ 게재



 왼쪽부터 고려대 에너지환경대학원·융합에너지공학과 손우진 연구원(제1저자), 이승연 연구원(공동저자), 우종률 교수(교신저자)

▲ 왼쪽부터 고려대 에너지환경대학원·융합에너지공학과 손우진 연구원(제1저자), 이승연 연구원(공동저자), 우종률 교수(교신저자)





에너지환경대학원·융합에너지공학과 우종률 교수 연구팀 (제1저자: 손우진, 공동저자: 이승연, 교신저자: 우종률)의 논문이 지속가능성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 저명 학술지 ‘Renewable and Sustainable Energy Reviews’(Impact factor 15.6, 상위 3%) 저널에 게재됐다.

‘Community acceptance of hydrogen power plant projects: the case of South Korea’라는 제목의 이 논문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의 사회적 수용성에 영향을 미치는 내부 설계요소와 사업 추진을 위한 적절한 보조금 수준을 도출했으며, 이러한 보조금을 통한 지역주민과의 이익공유가 프로젝트 투자자와 지역 주민들의 수용율에 미치는 영향까지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정책설계 방안을 제시했다.

2021년말 기준으로 국내에 구축된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 총량은 749MW(미국 527MW, 일본 352MW)로 우리나라는 세계 최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보유하고 있는 선도국이다. 연소과정에서 물만배출 되는 청정발전원으로 정부에서 발표한 수소경제로드맵을 기반으로 연료전지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지만, 지역주민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정책실현의 한계에 직면하고 있다. 즉, 사회적 수용성을 해결하는 것이 정책 목표달성의 핵심이다.

우종률 교수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고압의 수소저장탱크를 보유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태양광 및 풍력발전과 비교하여 거부감이 가장 높지만, 수소저장탱크를 보유하지 않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풍력발전소보다 수용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수소 안전성과 관련된 수소저장탱크 설치와 같은 속성을 포함하는 발전소는 선호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기체 파이프라인을 통해 수소를 공급받는 방식을 활용하면 수용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제시했다.

또한, 수소연료전지 배출열을 활용하여 주변지역에 온수 또는 난방을 공급받을 수 있다면, 지역 주민들은 약 161만원/년의 보조금을 덜 지급받아도 수용의사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따라서, 온수공급과 같은 이점을 적절히 홍보하고, 정책 설계시 거부감이 높은 속성을 제외하는 것만으로도 사회적 수용성을 향상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다.

우종률 교수팀은 이외에도 탄소중립을 위한 전력, 산업, 수송 부분 혁신 기술에 대한 수용성 및 모형개발 연구뿐만 아니 라 제주도 출력제한을 최소화하기 위한 ESS 최적화방안 연구, 에너지 분야의 수요관리 및 소비자행동에 관한 연구 등 에너지·환경 분야의 기술/정책 융합 연구로 주목받고 있다.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