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 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27개 분야 100위권 내 차상위권 진입

2022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세계 74위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연구 

‘심혈관 융합영상 원천 기술’ 세계 최초 임상 적용 성공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1693
  • 일 자 : 2023-11-24


‘심혈관 융합영상 원천 기술’ 세계 최초 임상 적용 성공
김진원 연구팀, '인체 내 관상동맥 고감도 분자 특성화 융합 영상 기술’ 인체 적용

세계 최고 권위 심장중재학회인 TCT(Transcatheter Cardiovascular Therapeutics) 발표

 

 

유홍기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교수(왼쪽)와 김진원 의과대학 교수(오른쪽)

▲ 유홍기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교수(왼쪽)와 김진원 의과대학 교수(오른쪽)

 

 

김진원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이 단독 기술로 심장혈관 융합 영상의 원천기술 개발부터 첫 임상 적용까지 성공했다.

김진원 의과대학 교수, 유홍기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교수 융합 연구팀이 고속 융합 카테터 영상 시스템을 개발, 심장혈관 내 고위험 동맥경화반의 고해상도 정밀 분자영상을 인체 내에서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2011년 네이처 메디슨에 융합 카테터 기술 구현 가능성을 처음 보고한 바 있으며, 이번에 세계 첫 임상에서 총 79 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성공적인 영상 획득에 성공했다.

본 연구에서는 급성 관동맥 증후군 환자 20명과 안정형 협심증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영상을 획득한 후 6개월 추적 영상을 통해 심장혈관 내 심장마비 유발 고위험 동맥경화반의 분자적 특성을 밝히는 융합 영상화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올해 10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세계 최고 권위 심장중재학회인 TCT(Transcatheter Cardiovascular Therapeutics)에서 발표됐다.


 

TCT에서 발표중인 김진원 의과대학 교수

▲ TCT에서 발표중인 김진원 의과대학 교수


 

김진원 의과대학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고속 융합 혈관내 영상 시스템의 임상 적용 관문을 세계 최초로 넘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라며 “특히 혈관내 영상기술 개발 분야에서 소외되어 있었던 한국이 원천기술 개발부터 세계 첫 임상 적용에 이르는 모든 과정의 노하우를 완전히 보유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더욱 특별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진원 교수는 “이번 임상 과정 중 환자의 부작용이 전혀 관찰되지 않아 본 기술의 안전성을 검증할 수 있었으며, 안정형 환자군과 대비 고위험 환자군에서 병변을 악화시키는 위험 병태생리를 고감도 영상으로 정밀 평가할 수 있었다.”라며 “본 영상 신기술이 광범위한 영역에서 임상 적용이 가능함을 확인한 만큼, 최신 치료법 개발 등 심혈관질환 극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만큼 한국의 위상 강화는 물론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나아가 연구팀은 신생 기업인 ㈜도터와 협업하여 고감도 융합 영상 기술의 본격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