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 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27개 분야 100위권 내 차상위권 진입

2023 QS 세계대학평가 아시아 7위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행사 · 이벤트 

제1회 KU시큐리티 종합학술대회(KUSCON 2024) 성료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238
  • 일 자 : 2024-05-14


제1회 KU시큐리티 종합학술대회(KUSCON 2024) 성료
정보보호대학원, 고려대 정보보호를 대표하는 교육 및 연구 조직들과 함께 개최

 

 

KUSCON 2024 내외부 혁신 위원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 KUSCON 2024 내외부 혁신 위원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정보보호대학원은 5월 10일(금) SK 미래관 최종현홀에서 진행된 제1회 KU시큐리티 종합학술대회(KU Security CONference, 이하 KUSCON 2024)를 성황리에 마쳤다.

‘KUSCON 2024’는 정보보호대학원이 정보보호연구원, 스마트보안학부, 사이버국방학과 등 고려대 정보보호를 대표하는 교육 및 연구 조직들과 함께 개최한 종합학술대회로 올해 처음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는 주최자인 권헌영 정보보호대학원장을 포함하여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학생, 교내·외 사이버보안 관련 공공 및 민간 부문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권헌영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장이 KUSCON 2024에서 발언하고 있다.

▲ 권헌영 정보보호대학원장이 KUSCON 2024에서 발언하고 있다.

 


‘KUSCON 2024’는 ▲KU사이버국방워크숍 ▲KU시큐리티 기술 세미나 ▲정보보호대학원 기술설명회 ▲정보보호대학원 우수논문발표회 ▲KU시큐리티 학술상 시상식 ▲KU시큐리티 혁신2030 비전 선포식 ▲KU시큐리티 공동 사은회로 총 7개의 다채로운 행사로 진행됐다.

1부 행사는 사이버국방학과 재학생 및 졸업생, 국방부와 군 관련 인사들이 참여한 <KU사이버국방워크숍 2024>가 비공개로 개최됐으며, 사이버국방학과 학생 및 졸업생의 우수논문 발표와 해킹 시연이 진행됐다. 2부 행사는 LG전자, 롯데 이노베이트, 토스 증권,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컨설팅 등 국내 IT기업과 보안업체의 기술 소개 및 인턴십 홍보가 진행된 <KU시큐리티 기술 세미나>, 3부는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이 보유한 우수 특허 기술과 오픈소스 기술을 소개하는 <정보보호대학원 기술설명회>가 진행됐다.

4부에서는 정보보호대학원의 내부 선정 과정을 거친 우수 사이버보안 논문을 발표하는 <정보보호대학원 우수논문발표회>가 진행됐다. 이어서 5부 행사 <KU시큐리티 학술상 시상식>에서는 3부 기술설명회와 4부 우수논문발표회, 전시행사에서 발표된 기술, 논문, 포스터 중에 행사 참석자들이 직접 선정한 우수 논문, 우수 기술, 우수 포스터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6부 행사에서는 정보보호대학원의 100대 혁신과제를 발표하고 그간의 혁신 성과를 공유하는 <KU시큐리티 혁신2030 비전 선포식>이 개최됐다. 또한, 선포식에서는 KU시큐리티 파트너기업을 지정하는 행사와 KU시큐리티 외부 혁신위원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KU시큐리티 1호 파트너기업으로는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 컨설팅(PwC 컨설팅, 대표 문홍기)이 위촉됐다. 마지막 7부 행사로는 정보보호대학원과 일반대학원 정보보안학과, 스마트보안학부, 사이버국방학과 학생들이 공동으로 준비한 사은회 행사가 진행됐다.

 

 

권헌영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장(왼쪽)과 문홍기 프라이버스워터하우스쿠퍼스 컨설팅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 권헌영 정보보호대학원장(왼쪽)과 문홍기 프라이버스워터하우스쿠퍼스 컨설팅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행사를 주최한 권헌영 정보보호대학원장은 “이번 행사는 올해로 개원 24년을 맞이한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의 사이버보안 종합교육·연구기관으로서의 역량과 성과를 보여줌과 동시에 미래의 지속 발전을 위한 혁신 의지를 보여준 의미 있는 행사로, 매년 KUSCON 행사를 개최하고, 앞으로 2030년까지로 계획된 혁신을 완성하여 전 세계를 선도하는 KU시큐리티로 한 단계 도약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