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 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27개 분야 100위권 내 차상위권 진입

2021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세계 74위 아시아사립대 1위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행사 · 이벤트창의적 미래 인재 양성, 세계를 변화시키는 대학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 제3극점 연구협력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225
  • 일 자 : 2022-08-05


고려대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 제3극점 연구협력 진행
중위도지역 네트워크 전문가그룹회의 및 제3극점 연구 MOU 체결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은 2022년 8월 5일부터 6일까지 양일간 제3극점 연구협력을 위한 중위도지역네트워크(Mid-Latitude Region Network, MLRN) 전문가그룹회의(Expert Group Meeting, EGM)를 개최하였다.

한국연구재단 자율운영형 중점연구소와 한스자이델재단(Hanns Seidel Foundation)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서 제3극점 연구 협력을 위한 MOU을 체결하였다. 이번 MOU는 북극과 남극을 중심으로 한 기존의 연구 네트워크에 추가하여 제3극점 연구를 위한 국제적 첫발을 내디딘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연구 인프라가 부족하고 사회경제적으로 낙후된 이들 지역에서 생태계서비스, 기후변화, 사회생태시스템 등의 연구를 공동으로 협력할 수 있게 됩니다. 이를 통해 향후 다양한 기술지원 및 국제 기후 사업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EGM은 ‘제3극점 내 고산 생태계, 생물다양성, 목축종사자에 대한 기후변화 영향 모니터링’을 주제로 하고, 제3극점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시급히 연구가 필요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제3극점은 만년설을 통해 북극 및 남극과 같이 빙하를 유지하고 있는 고산지역으로, 특히 중위도 지역 내 아시아 고산지대를 의미한다. 이들 지역은 빙하와 만년설 등으로 가장 많은 수자원을 함양하고 있는 지역임과 동시에 20억명 이상의 인구를 위한 생태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의 이상기후와 기후변화로 인해 이들 지역은 자연생태적 변화 외에도 해빙으로 인한 홍수, 야생동물 서식처 변화로 인한 피해 등을 비롯한 부수적인 다양한 사회경제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

EGM에서, 아시아 지역의 다양한 연구자가 제3극점을 비롯하여 기후변화와 중위도지역 전반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한다. 특히, 몽골, 네팔, 부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즈스탄 등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13명의 현지 연구자가 참석하여 국제적으로 관심이 시급한 제3극점의 현실에 대해 논의했다. 그리고 APEC 기후센터의 전종안 박사와 한스자이델재단의 최현아 박사가 국제연구 협력 측면의 발표하였다.
또한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에서 그간 수행한 중위도 및 중앙아시아 연구에 대한 소개가 손요환 교수(고려대학교 환경생태공학부)와 송철호 연구교수에 의해 이루어진다.

제3극점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Sonam Wangyel Wang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 연구교수는 본 행사에서 제3극점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사회적 취약성이 심각한 상황임을 알 수 있다며, 해빙으로 인한 자연생태 및 토지이용변화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함을 이야기하였다.

또한 이우균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 원장은 향후 제3극점에 지역에 있어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국가간 기후기술이전이 기대된다며,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을 중심으로 향후 스마트농업, 생태계 복원, 시공간 자료 공유 등의 다양한 연구 추진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